• [트랙1] 2019 동계 스텝업(강*아)
  • 2020-07-17 오후 1:43:36     조회 :351

1) 프로그램명: 2019 동계 스텝업

2) 파견자: 강*(외국어자율전공학부 영어학과)

3) 파견기관: 호주

4) 파견기간: 2020110~ 202029(30일간)

5) 연수활동목적: 영어 중급단계 이상의 학생을 대상으로 프레젠테이션 및 토론 중점연수

6) 수행결과: 학교에서부터 일상생활까지 영어 사용량이 늘어남에 따라 영어 말하기 실력이 향상되었습니다. , 헷갈렸던 문법을 복습하고 원어민들이 사용하는 유용한 영어 표현을 배우면서 세련된 영어를 구사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영어 자신감을 심어주었고 여러 사람을 만나고 다양한 문화를 경험하면서 열린 마인드를 가지게 되었습니다.

7) 기대효과: 향상된 영어 말하기 실력을 바탕으로 TOEIC Speaking시험이나 OPIC 시험을 준비해 좋은 성과를 거둘 것입니다. , Imagine에서 배운 내용을 다시 한 번 복습하면서 공부했던 내용을 상기시켜 영어 실력을 더 키울 것입니다. 뿐만 아니라, 열린 마인드를 바탕으로 새로운 도전을 두려워하지 않고 적극적으로 교내 활동과 대외 활동, 봉사 활동에 참여할 것입니다.

8) 소감

" 전공이 영어인 저는 Reading, Listening, Communication 등 다양한 과목을 통해 영어를 공부해왔습니다. 때문에 스텝 업 프로그램에 함께 참가한 다른 친구들에 비해 영어와 가까워질 수 있는 환경이었다고 생각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국은 ESL 환경에도 미친다고 할 수 없을 만큼 영어를 접하기 어려운 환경이었습니다. 하지만 이번 스텝 업 프로그램을 통해 영어와 친해지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학교에서부터 일상생활까지 호주에서의 영어는 뗄 수 없는 존재였습니다. 학교에서는 다양한 국적의 외국인들과 영어로 소통하며 수업을 들어야 했습니다. 홈스테이 가정에서도 홈스테이 엄마, 할아버지 그리고 아이들과 영어로 소통하며 생활해야 했습니다. 처음에는 익숙한 미국 억양, 발음과는 다른 호주의 억양과 발음을 알아듣기 힘들었습니다. , 줄여 쓰는 단어와 호주에서만 쓰는 단어에 당황하기도 하였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환경이 저의 영어를 좀 더 세련된 어휘로 풍부한 감정을 표현할 수 있도록 연마하게 했습니다. 스텝 업 프로그램은 저에게 자신감을 심어주었습니다. 한국의 영어 교육열이 높아지면서 영어 잘하는 사람을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습니다. 이 때문인지 호주에 가기 전, 다른 사람과 저의 실력을 비교하면서 저의 자신감이 떨어져만 갔습니다. 하지만 Imagine 어학원에서의 수업을 통해 저의 자신감과 영어 실력을 되찾았습니다. Imagine에서의 수업은 원어민들이 실제로 사용하는 유용한 표현들을 배울 수 있게 했고 헷갈렸던 문법 부분도 복습하면서 정리할 수 있었습니다. , 다양한 주제로 이야기하고 토론하면서 영어 말하기 실력도 향상시킬 수 있었습니다. 스텝 업 프로그램은 저에게 넓은 무대도 경험하게 해주었습니다. 무엇보다도 새로운 문화를 경험하면서 닫혀있던 마음이 열리게 되었고 타 문화에 대한 이해도 높아졌습니다. 마지막으로, 호주에서 만난 사람들은 저에게 값진 경험과 자산이 되었습니다. 여러 사람들과 어울리면서 저의 부족한 부분들을 돌아보고 다른 분들에게 있는 좋은 점들을 배우고 본받아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이렇게, 스텝 업 프로그램은 앞으로도 제가 성장 하는 데 자양분이 될 것이라 생각합니다.

글목록
[트랙1] 2019 동계 스텝업(강*빈)